‘구내식당’ 성시경, 혼밥 위기에 나타난 여성 직원…뜻밖의 ‘눈물 뚝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내식당’ 성시경/사진제공=MBC ‘구내식당’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에서 성시경이 여성 직원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구내식당’은 국내 대표 기업들의 A부터 Z까지 모두 보여주는 직장 밀착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MC와 게스트들이 직접 해당 기업을 찾아가 직장인들과 진솔한 소통을 나누고 있다.

30일 방송되는 ‘구내식당’에서는 국내 대표 통신사인 ‘S통신사’를 유랑한다. 취업 준비생들에게 들어가고 싶은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S통신사’. 성시경·김영철·조우종 세 MC와 특별게스트 써니는 두 팀으로 나뉘어 ‘S통신사’ 체험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성시경이 구내식당에서 홀로 외롭게 점심 식사 중인 모습이 포착됐다. 그의 곁에는 “제발 앉아주세요. 창피해요” “저예요. 잘자요 요정. 이리와 앉으라구…”라는 재미있는 문구가 적힌 스케치북이 놓여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 때 여러 명의 여성 직원들이 성시경과 함께 식사하기 위해 자리에 앉았다. 성시경은 이들과 직장인으로서의 삶, 특히 여성 직장인이라 감내해야 했던 출산 및 육아와 일의 병행에 대해 솔직하고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성시경의 한 마디에 여성 직원이 눈물을 뚝뚝 흘렸다.

이들은 어떤 대화를 나눴을 지 30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