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1200만 돌파…1편 이어 대만 역대 韓영화 2위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덱스터스튜디오

1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13위에 등극한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이 해외에서도 연일 흥행 신기록을 경신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시리즈 모두 1000만 영화의 반열에 오르며 ‘쌍천만 영화’ 타이틀을 거머쥔 ‘신과함께2’가 계속해서 새로운 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과함께-인과 연’은 30일 오후 13시 기준 누적 관객 수 1200만 36명을 기록했다.

개봉 5주 차에도 인기를 얻고 있는 ‘신과함께2’는 지난 27일 1174만6135명을 동원한 ‘태극기 휘날리며’를 제치고 역대 박스오피스 13위에 등극한 바 있다. 또한 ‘신과함께2’는 장기 흥행 열풍에 힘입어 ‘택시운전사'(최종 관객 수 1218만6684명), ‘왕의 남자'(최종 관객 수 1230만2831명), ‘광해, 왕이 된 남자'(최종 관객 수 1231만9542명)를 쫓으며 역대 박스오피스 10위권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신과함께2’는 해외에서도 장기 흥행 중이다. 대만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를 장악한 했으며 개봉 3주 차에도 대만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신과함께2’은 또한 대만 역대 한국영화 최고 오프닝 스코어, 최단 흥행 기록을 경신한 데 이어 지난 28일 개봉 20일 만에 4억 대만 달러(US $1,300만)를 기록하며 ‘부산행’을 제치고 역대 한국영화 흥행 순위 2위에 등극했다. 이는 역대 대만 한국영화 흥행 1위를 기록한 ‘신과함께-죄와 벌'(US $1,600만)의 뒤를 이은 것이다. 이로써 ‘신과함께’ 시리즈는 대만 역대 한국영화 흥행 1, 2위를 나란히 차지하며 해외에서 불고 있는 ‘신과함께’ 신드롬을 입증했다.

홍콩에서도 ‘신과함께2’의 장기 흥행은 멈추지 않고 있다. 홍콩 개봉 21일 만에 4600만 홍콩달러를 기록하는 등 열화와 같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는 홍콩 역대 한국영화 흥행 2위를 기록한 ‘신과함께-죄와 벌’보다 빠른 속도이다. 싱가포르에서는 지난 22일 개봉과 동시에 올해 한국영화 개봉작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하며 흥행 초읽기에 돌입했다. 이러한 해외 개봉 실적에 힘입어 남미에서도 ‘신과함께’ 시리즈를 볼 수 있게 됐다. 9월 17일 남미 14개국에서 ‘신과함께-죄와 벌’부터 순차적으로 개봉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