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시언, 대배우→대기배우? 남다른 기다림의 미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시언의 드라마 촬영 현장.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무지개 모임의 공식 대배우 이시언은 사실 대‘기’배우였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최근 드라마 촬영에 한창인 이시언의 촬영장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오는 31일 방송에서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 나간 이시언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시언이 등장하자 촬영 중이던 스태프들이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그에게 인사를 건네며 안부를 묻는 등 촬영장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보였다. ‘대배우’라고 쓰인 의자에 앉아 대기하는 것은 물론 아역 배우들의 사진 촬영 요청이 쇄도하는 등 남다른 인기를 구가하며 촬영장의 스타로 등극한다.

또한 이시언은 최고의 한류스타인 송승헌과 호형호제하며 남다른 친분을 자랑한다. 송승헌은 의외의 허당 매력으로 이시언과 특급 케미를 보여주기도 한다.

그러나 길어도 너무 긴 대기시간에 이시언은 남다른 기다림의 미학을 펼친다. 아역 배우들에게 다정하지만 프로페셔널한 연기 지도를 전수하며 유쾌한 프로 대기 배우의 면모를 보인다. “좋은 배우가 되려면 좋은 사람이 먼저 되어야한다”며 쓸고퀄(쓸데없이 고퀄리티)의 인내심(?)을 발산해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대‘기’배우 이시언의 버라이어티한 촬영장 비하인드는 오는 31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