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SF영화 ‘그래비티’ ‘더 문’ 매치…서울시립과학관장 이정모 출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이정모 관장/사진제공=JTBC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이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해 SF영화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의 ‘띵작매치’ 코너에서는 시청각을 압도하는 광활한 공간인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영화 ‘그래비티’와, 기발한 스토리의 힘을 가진 영화 ‘더 문’을 다룬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미래를 이야기하는 과학자 이정모 관장과 세계최초 개인 인공위성을 우주로 발사한 송호준 작가가 함께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정모 관장은 영화 속 궁금한 과학 이야기를 쉽게 풀어 설명하며 “우리는 과학을 지식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렵게 받아들이게 된다. 지식이 아니라 세상을 대하는 태도로 바라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MC 장성규는 “국내에서 과학 영화의 인기가 높은데 왜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영화가 제작되지 않느냐”고 궁금해했다. 그러자 변영주 감독은 “소재가 우리나라 관객들에게 익숙하지 않았고, 제작비 역시 많이 든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하고 있는 윤제균ㆍ김용화 감독이 각각 ‘귀환’과 ‘더 문’이라는 SF영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구석1열’ 31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