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최다니엘, “오디션 떨어진 이유? 류승범보다 잘생겨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최다니엘.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최다니엘이 오디션에서 떨어진 이유로 ‘남다른 잘생김’을 꼽았다.

30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는 ‘해투동:호러와 유머 사이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호러와 유머 사이 특집’에는 최다니엘·박은빈·정성호·황제성이 출연해 오싹함과 유쾌함을 넘나드는 토크로 늦더위를 물리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드라마 ‘오늘의 탐정’을 통해 안방 극장을 소름 돋게 할 최다니엘이 활약을 펼친다. 최다니엘은 “류승완 감독의 영화 오디션에서 떨어진 적이 있다”고 밝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알고 보니 떨어진 이유가 ‘류승범보다 키가 크고 잘 생겨서’라더라”며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이에 유재석이 “그냥 위로하는 말일 수도 있다”며 최다니엘에게 가혹한 현실을 일깨워줘 현장을 폭소케 했다.

최다니엘은 색다른 오디션 경험을 털어 놓아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의 오디션 당시, 모든 배우들이 함께 있었던 대본 리딩 현장에서 오디션을 진행했던 것. 이에 출연진들은 “상상만 해도 긴장된다”며 입을 모았다. 하지만 최다니엘은 “오히려 더 재미있었다. 흥에 겨워하며 오디션을 진행했다”고 예상치 못한 답을 했다. ‘색다른 오디션’의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또한 최다니엘은 정성호·황제성과 얽히고 설킨 ‘거미줄 인연’을 공개했다.

최다니엘의 흥미진진한 오디션 스토리는 30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