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권나라, ‘배우’라는 수식어가 제법 익숙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권나라/ 사진제공=판타지오

걸그룹 헬로비너스 권나라가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며 차세대 연기돌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권나라는 검사부터 영화배우아나운서까지 맡는 역할마다 새로운 색을 입혀 입체적인 캐릭터를 만들었다이제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제법 익숙하다.

2017 SBS ‘수상한 파트너’서 뻔뻔하지만 매력적인 검사 차유정을 연기하며 배우로서 첫 발을 뗐다차기작 tvN ‘나의 아저씨’에서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삶의 무게를 견뎌내고 있는현실 어딘가에 있을 법한 영화배우 유라 역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에서는 당돌한 인간 사이다 아나운서 ‘주은’ 역으로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쳐 보이며진가를 다시금 증명하고 있다. 매 회 섬세한 캐릭터 표현으로 극의 재미를 더한다.

권나라가 출연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