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할아버지 됐어요” 조카 출산에 ‘감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홍석천,현지에서먹힐까

방송인 홍석천.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방송인 홍석천이 “할아버지가 됐다”며 조카의 출산 소식을 알렸다.

홍석천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누나 딸이 결혼하더니 떡하고 딸을 낳았네요. ‘정말 예쁘다’ 하고 기뻐하다가 정신 차려보니 제가 할아버지래요”라고 밝혔다. 그는 손녀 탄생에 감격하면서도 “애가 말하기 시작하면 계속 ‘할아버지, 할아버지’ 할 텐데 다른 명칭 없을까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홍석천은 이혼한 누나의 아들과 딸을 2008년 입양했다. 당시 딸 주은의 나이는 16세, 아들 영천의 나이는 13세였으며 두 자녀 모두 홍석천의 성을 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석천은 언론 인터뷰와 토크쇼 등에서도 자녀들을 언급하며 애정을 드러내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