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김윤석, 형사 캐릭터의 끝판왕 선보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암수살인’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윤석이 영화 ‘암수살인’에서 형사 캐릭터의 끝판왕을 선보일 예정이다.

독보적인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체 불가능한 캐릭터를 그려왔던 김윤석. 유독 형사 캐릭터와 인연이 깊었던 그가 ‘추격자’ ‘거북이 달린다’ ‘극비수사’에 이어 ‘암수살인’으로 형사 캐릭터의 정점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윤석은 2008년 ‘추격자’에서 출장 안마소를 운영하는 전직 형사 ‘엄중호’ 역을 맡아 연쇄살인범 ‘지영민'(하정우)과 숨막히는 추격전을 펼쳤다. “야 4885 너지?”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관객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한 바 있다. 이어 그는 2009년 ‘거북이 달린다’에서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탈주범 ‘송기태'(정경호)를 오기와 근성으로 추적하는 시골 마을의 형사 ‘조필성’ 역을 맡아 사람냄새 나는 친근한 모습을 생동감 있게 펼쳐냈다.

배우 김윤석이 형사 역할을 맡은 영화 ‘추격자’ ‘거북이 달린다’ ‘극비수사’/

2015년 ‘극비수사’에서는 실종된 아이를 찾기 위해선 자신의 사주가 적합하다는 도사 ‘김중산'(유해진)의 말에 흔들려 수사에 뛰어들고 분투하는 인물 ‘공길용’ 형사로 정의감 투철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윤석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암수살인’을 통해 형사 캐릭터의 정점을 찍어낼 예정이다. 그가 연기한 ‘김형민’은 살인범 ‘강태오'(주지훈)의 추가 살인 자백을 듣고 아무도 믿어주지 않는 진실을 끈질기게 파헤치는, 실로 그동안의 한국영화 수사물에서 본 적 없는 형사 캐릭터다.

‘암수살인’ 김윤석/ 사진제공=쇼박스

‘김형민’은 ‘강태오’가 저지른 사건들이 신고도, 실체도 없는 암수살인임을 직감하고 모든 단서를 쥐고 있는 그의 무리한 요구를 들어주면서까지 수사를 포기하지 않는다. 또한 단순히 범인을 검거하는 게 아니라 실제 존재 여부조차 파악할 수 없는 피해자가 누구인지 찾아내고, 그 넋을 위로하며 그들에 대한 연민과 공감을 수사의 동력으로 생각한다.

김윤석은 그간 연기했던 형사 캐릭터와 완전히 결이 다른 지금 이 시대가 원하는 ‘집념’과 ‘소명’ 그 자체를 연기하며 형사 캐릭터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암수살인’은 10월 초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