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류승수, 심리 스릴러 ‘딥’서 첫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딥’ 최여진-류승수/ 사진제공=영화공장/하준사

배우 최여진과 류승수가 영화 ‘딥’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했다.

‘딥’은 아름다운 풍광과 심해의 신비로움을 가진 필리핀 보홀에서 프리다이빙 강사를 하는 ‘시언’에게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희진’과 영화감독 ‘승수’가 찾아오면서 펼쳐지는 심리 스릴러다. 영화 속 인물들의 미스터리한 관계와 마지막 순간까지 결코 예상할 수 없는 결말은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KBS2 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에서 맹활약 중인 최여진은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팔색조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딥’에서는 자신의 욕망과 본능에 따라 움직이며 사람과 상황을 통제하는 것을 즐기는 ‘희진’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여기에 자타공인 명품연기를 선보이는 류승수가 프리다이빙을 소재로 한 영화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필리핀 보홀로 향한 감독 ‘승수’역을 맡았다.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고지전’ ‘평양성’ ‘김종욱 찾기’ 등 장르를 넘나들며 연기 스펙트럼을 뽐내고 있는 류승수는 이번에도 자신의 진가를 입증할 예정이다.

최여진과 류승수는 신선한 케미로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며 영화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매거진 화보부터 뮤직비디오, 방송프로그램 등 여러 방면에서 다재다능한 면모를 입증하고 있는 신예 정채율이 프리다이빙 강사 ‘시언’역을 맡아 이목을 끌고 있다. 마지막으로 물광의 맑고 뽀얀 피부로 눈길을 끌며 ‘참기름녀’로 알려진 인기 스포테이너 서리나가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하나’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딥’은 오는 9월 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