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이 책 읽어주는 ‘모모문고’, 메마른 감성에 ‘단비'(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여자친구의 은하(왼쪽부터)와 유주, 라붐의 솔빈이 30일 오전 서울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웹 예능 ‘모모문고’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아이돌이 10대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상상 이상이다. 옷부터 액세서리까지 모든 것을 따라 하고, 아이돌이 읽는 책까지 유행이 된다. 아이돌이 읽거나 방송에서 언급한 책들이 줄줄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아이돌셀러’라는 말이 생길 정도다. 이런 현상을 좋은 방향으로 활용하는 예능프로그램이 생겼다. 아이돌의 스타가 직접 책을 소개하고 읽어주며 깊은 소통을 통해 휴대폰 대신 책을 들게 하고 메마른 감성에 단비를 뿌리겠다는 KBS 디지털예능 ‘모모문고’다.

‘모모문고’ 제작발표회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렸다. 그룹 여자친구의 은하와 유주, 라붐의 솔빈이 참석했다.

‘모모문고’는 책을 모르는 모바일세대에게 여자친구 유주와 은하, 라붐의 솔빈,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 등이 직접 선택한 교양도서를 본인이 직접 읽어주는 웹 인문 예능프로그램이다.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에 감춰졌던 아이돌의 감성적인 면모와 함께 이들의 속마음을 들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KBS 디지털서비스국 박기현 팀장은 이날 “‘모모문고’는 아이돌과 함께 하는 독서생활이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있다. 아이돌 하면 춤추고 노래하는 것만 생각하기 쉬운데 이 기획안을 접하고 굉장히 좋은 콘텐츠라고 생각했다. 책을 읽는 아이돌이라는 게 신선했다. 예능에 나가면 웃겨야 한다는 강박이 있을 수도 있는데 본인들의 예민할 수도 있는 얘기를 해줘 촬영하며 굉장히 좋았다. 유니크한 측면이 있는 콘텐츠”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돌 멤버들은 아이돌이기 전에 꿈을 위해 사회에 일찍 나온 위치에 있다. 그런 이들의 시선에서 어떤 책을 읽고 어떤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 진솔하게 풀어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유주는 ‘모모문고’를 통해 ‘여행자의 밤’이라는 책을 골라 낭독한다. 그는 “‘모모문고’를 통해 여행 에세이를 처음 접했는데, 여행을 해본 사람만 할 수 있는 표현이 담겨있어서 신선하고 재밌었다. 나도 어린 나이에 일을 시작해서 책임감을 가지고 활동하지만 이 책을 읽으며 쉬어가는 기분이 들어서 너무 좋았다”고 했다. 또 “연습을 하다 지칠 때 카페에 가서 책을 읽는 습관이 생겼다. 팬들도 독서하는 취미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룹 여자친구 멤버 유주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웹 예능 ‘모모문고’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은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 아니라서 방송에 나가서 뭘 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편안한 분위기에서 여러 책을 쉽게 읽을 수 있는 환경이라 좋았다”며 “그래서 책을 정말 잘 읽었고 촬영 후 책을 읽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런 점에서 좋은 프로그램인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그룹 여자친구 멤버 은하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웹 예능 ‘모모문고’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솔빈은 “평소에 책을 읽는 편인데 ‘모모문고’ 출연 결정을 듣고 정말 기대가 됐다. 다양한 장르의 책이 많아 너무 좋았고 책을 읽으면서 다시 한번 감성적으로 변하는 시간이 됐던 것 같다”며 “팬들에게 좋은 책을 소개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책을 한 권 추천하자면 ‘네 생각이 나서’다. 읽으면서 작가의 마음을 쓴 책이라는 걸 느꼈다. 주제가 엄마 혹은 친구, 강아지 등 누구나 될 수 있는데 책을 읽는 내내 마음이 따뜻해지기도 하고 슬퍼지기도 했다. 나를 한번 더 돌아보고 가족을 더 생각하고 사랑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며 “라붐 멤버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다”고 했다.

그룹 라붐 멤버 솔빈이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웹 예능 ‘모모문고’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특히 유주와 솔빈은 “데뷔 전 엄마가 ‘너 데뷔하면 책 더 안 읽겠다’라고 하셨는데 ‘모모문고’를 통해 책을 더 읽게 됐고 관심도 갖게 됐다. 이 자리를 빌려 걱정하지 말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팬들이 우리의 추천 도서부터 시작해서 책에 관심을 갖고 의미를 알아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모모문고’는 KBS디지털플랫폼(홈페이지,My K, KBS Entertainment, KBS Kong 유튜브 채널 등) 및 네이버 등을 통해 오늘(30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5시에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