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드라마”…’마녀의 사랑’ 윤소희X현우X홍빈, 종영 소감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마녀의 사랑’에서 윤소희, 현우, 이홍빈/사진제공=MBN

MBN ‘마녀의 사랑’의 윤소희, 현우, 이홍빈이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30일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윤소희(초홍), 현우(성태), 이홍빈(제욱)의 마지막 인사말을 전했다.

‘국밥 배달 마녀’ 강초홍을 연기했던 윤소희는 “초홍 캐릭터를 위해 머리부터 의상까지 스타일 변화를 많이 줬었다”며 “덕분에 성질도 버럭 내보고 남자 배우를 엎어치기하기도 했다. 도비의 귀 같은 특이한 분장도 해봤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특별한 시간이었다”고 했다. 이어 “더운 날씨였지만 촬영 스태프들이 항상 반겨주셨다. 동료 배우들 모두 너무 좋아서 잊지 못할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했다.

까칠하지만 속 깊은 츤데레 국밥집 건물주 ‘마성태’ 역을 맡은 현우는 “길면 길고 짧으면 짧았던 촬영 기간인데 큰 사고 없이 무사히 촬영이 끝나서 기쁘다”며 “‘더 잘 나올 수 있었는데’하는 아쉬움도 컸지만 그만큼 가져가는 것도 많았다. 김영옥 선생님과의 호흡을 통해 연기를 대하는 자세를 배웠고 선후배 연기자들과의 교감을 통해 극을 이끄는 마음가짐을 다시 느끼게 됐다”는 소감을 밝혔다.

극 중 일편단심 순정남 제욱을 연기했던 이홍빈은 “모두가 더위를 이겨가며 열심히 찍은 드라마였다.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가벼운 마음으로 보고 웃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는데, 시청자들이 ‘재밌다’는 칭찬을 해주실 때마다 괜히 나까지 뿌듯해졌다”며 “덕분에 힘 받아서 열심히 촬영할 수 있었다. ‘마녀의 사랑’을 끝까지 즐겨주신 시청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녀의 사랑’ 지난 11회에서는 예순(김영옥), 앵두(고수희)가 성태의 기억을 모두 지웠다. 더욱이 두 마녀가 성태의 목숨을 구한 은인이라는 사실과 초홍의 머리카락이 그의 상처를 치료하는데 쓰였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들의 운명적 인연이 공개되며 초홍과 성태가 사랑의 결실을 맺고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마녀의 사랑’은 30일 오후 11시 12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