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한지민·지성 연결고리…이정은, 심상치 않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 와이프’ 이정은/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tvN ‘아는 와이프’의 한지민 엄마 이정은의 활약이 심상치 않다. 한지민과 지성의 연결고리가 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아는 와이프’ 9회에서는 우진 엄마(이정은 분)가 우연히 차주혁(지성 분)의 부모와 만나게 됐다.

이날 우진 엄마는 알츠하이머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가 주혁 엄마가 혼자 화투를 만지는 모습을 목격한다. 우진 엄마는 “혼자 하면 재미 없다”며 같이 화투를 치자고 나섰다. 우진(한지민 분)은 엄마의 돌발행동에 당황해 사과했지만 그는 “난 여기가 더 재밌다”며 버텼다.

그러던 중 주혁이 병실에 등장했다. 주혁과 우진이 직장동료임을 알게 된 주혁 엄마는 우진과 우진 엄마와 함께 화투를 치게 됐다. 화투를 하며 아웅다웅 친해진 세 사람의 정다운 모습에 주혁은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앞서 이정은은 미래가 바뀌기 전 상황을 기억, 차주혁을 “차서방”이라고 부르며 지성과 한지민을 엮이게 만들어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더해 이정은은 주혁의 부모와 우진이 대면하게 되는 상황까지 만들었다. 특유의 유쾌한 코믹 연기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그가 극의 핵심 ‘키 플레이어’로 또 어떤 활약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는 와이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