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후발대 출격…신화X윤시윤X이다희, 비주얼로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 신화,윤시윤, 이다희, 장동윤 등 후발대가 출격한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서는 새롭게 후발대로 합류한 병만족 멤버들이 공개된다.

후발대를 책임질 병만족으로는 신화의 에릭과 이민우, 앤디, ‘야생 전문 배우’로 거듭난 윤시윤과 배우 이다희와 장동윤 등이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출연 소식만으로 화제였던 신화 삼인방은 데뷔 20년차의 관록이 뭔지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에릭은 생존의 모든 순간을 화보로 만들며 남다른 비주얼을 보였다고 한다. 윤시윤은 극한 정글 생존에도 특유의 해맑은 미소를 뽐낸다. 이다희의 활약도 관전포인트다.

마지막으로 ‘정글의 법칙’을 통해 데뷔 후 첫 예능에 도전하는 장동윤은 후발대 병만족 중 유일한 20대로 막내의 귀여움과 패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후발대 병만족의 생존지는 그림과 같은 외경과는 달리 그 안에는  온통 버려진 쓰레기로 가득한 ‘쓰레기 섬’이다. 바로 이곳에서 병만족을 충격에 빠트린 ‘24시간 쓰레기 섬 생존’이 시작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후발대 병만족의 상상초월 생존기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서 처음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