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임창제 “대마초 파동 후 포크가수 이미지 타격…위기 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인셍다큐 마이웨이’ 가수 임창제 / 사진제공=TV조선

어니언스 출신 가수 임창제가 과거 겪었던 고통을 토로했다.

30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1970년대 전 국민에게 포크송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그룹 어니언스 출신 임창제가 출연한다.

어니언스는 1972년 TBC 신인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고  1973년 데뷔 앨범 중 ‘작은 새’가 히트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연이어 ‘편지’, ‘저 별과 달을’ 등의 곡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임창제는 이날 “당시 명동이나 종로를 나가면 거리에 어니언스의 곡으로 도배된 걸 보고 인기를 실감했다”며 추억했다. 데뷔 초부터 스타덤에 올랐던 어니언스는 데뷔 후 1년 동안 언론사에서 받은 상만 무려 35개가 넘었을 정도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어니언스는 1년 반 정도의 짧은 활동 후 돌연 해체 소식을 전해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갑작스러운 해체를 두고 ‘멤버 간의 불화’ 혹은 ‘금전적인 문제’등의 루머가 돌기도 했다. 이어 임창제는 1975년 당시 많은 스타들이 연루됐던 대마초 파동을 겪게 됐다. 결국 훈방 조치됐지만 포크가수로서 심각한 이미지의 타격을 맞았다. 임창제는 “심각한 성대 결절로 인해 노래를 포기해야 할 위기가 왔었다”고 고백했다.

임창제는 연이어 좌절이 이어졌던 시절을 떠올리며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하면 운명이었던 것 같다.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게 해 준 시간들이었다”고 담담하게 회상했다.

‘인생다큐-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