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 이식까지?”…‘나 혼자 산다’ 전현모, 적어진 머리숱에 비상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의 전현무. / 사진제공=MBC

방송인 전현무가 탈모와 싸우는 모습이 오는 31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는 최근 급격히 적어진 머리숱에 심각성을 느끼고 모발 관리를 하며 하루를 보낸다. 모발 병원까지 찾아가 상담을 받았다고 한다.

앞선 녹화에서 전현무는 침대 맡에 한 움큼 빠진 머리카락을 보고 걱정에 휩싸였다. 스케줄이 있었던 전날 밤 머리를 감지 않고 잔 자신을 자책하다가 1년 여 만에 모발 병원을 찾아가 진료를 받았다.

그동안 탈모가 얼마나 진행이 됐을지, 혹시 모발이식을 권하진 않을지 초조한 마음을 가지고 있던 전현모는 청천벽력 같은 결과를 들었다. 의사에게 조심스럽게 모발 이식을 해야 할지 묻자 예상치 못한 답변이 돌아왔다는 전언이다.

풍성한 모발로 ‘매생이’라는 별명을 가진 전현무가 탈모와의 전쟁을 이겨낼 수 있을지 오는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