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국, 솔로 첫 무대는 ‘엠카운트다운’…본격 활동 돌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용국 / 사진제공=춘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용국이 30일 오후 6시 방송될 Mnet ‘엠카운트다운’으로 솔로로서의 첫 발걸음을 내딛는다.

김용국은 이날 첫 솔로 미니 앨범의 타이틀곡 ‘Friday n Night’을 음악 방송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그는 ‘엠카운트다운’ 무대 위에서 그간 차근차근 성장시켜 온 자신의 음악 역량과 매력을 마음껏 펼칠 예정이다. 특히 솔로 가수로서 서는 첫 무대인 만큼 기다려 준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Friday n Night’은 팝 발라드 장르의 곡으로,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며 그에 대한 기억을 잊고 싶지 않은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김용국이 직접 작사에 참여했으며, 용국&시현의 ‘Stay Here’를 작곡한 세븐스트릿의 서공룡과 Bay P가 작곡에 참여했다.

특히 이번 미니 앨범에는 국내 톱 아이돌들의 음악을 만들어 온 프로듀싱팀 디바인 채널(Devine Channel), 아이유 ‘밤편지’의 작곡가 김희원, 싱어송라이터 디어(d.ear), 떠오르는 신예 싱어송라이터 차우(Chawoo)등 실력파 스태프들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김용국은 이날 방송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Friday n Night’ 활동에 돌입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