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봉 이야기’ 유지태X이요원 ‘이몽’, 2019년 5월 MBC 편성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몽’에 출하는 배우 유지태, 이요원 / 사진제공=이몽

배우 유지태, 이요원 주연의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이 2019년 5월 초 MBC 편성을 확정했다.

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연출 윤상호) 제작사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는 30일 “내년 5월 초 MBC 방송으로 편성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다.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유지태 분)이 상해임시정부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MBC ‘태왕사신기’, SBS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KBS ‘아이리스’, ‘아이리스 2’ 등을 집필한 조규원 작가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기대작이다. 여기에 남자주인공 김원봉 역에 유지태를, 여자주인공 이영진 역에 이요원을 캐스팅 하면서 연출, 극본, 연기 3박자가 어우러진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몽’ 제작사는 “드라마 업계에서도 1년 전에 편성을 확정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면서 “MBC의 이러한 결정은 드라마 ‘이몽’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충분한 준비를 거쳐 진정성 있는 의미와 재미, 진한 감동까지 모두 갖춘 드라마의 탄생을 바라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는 완성도 높은 드라마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