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이달의 소녀, 방탄소년단 이어 美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4위 랭크

[텐아시아=우빈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美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TOP4에 진입했다.

미국 빌보드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월드 앨범 차트 순위에 따르면 이달의 소녀의 데뷔 앨범 ‘+ +'(플러스 플러스)는 방탄소년단에 이어 4위에 랭크됐다.

이달의 소녀는 앞선 유닛 활동에서도 월드 앨범 차트 10위와 6위를 기록하며 완전체 데뷔 전부터 심상치 않은 기운을 예고해왔기에 눈길을 끄는 성적이다.

완전체 앨범 ‘+ +’는 발매 직후 미국과 영국 등 6개국 아이튠즈 K팝 앨범, 음원 차트에서 1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지난 22일 오전 음반 판매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 실시간 음반 랭킹 1위를 기록, 완전체 ‘풀 파워’를 보여줌과 동시에 전 세계가 주목하는 ‘괴물 신인’ 임을 입증했다.

‘+ +’는 타이틀곡 ‘하이 하이(Hi High)’를 포함해 리드 싱글 ‘페이보릿(favOriTe)’, ‘플러스 플러스(+ +)’, ‘열기’, ‘퍼펙트 러브(Perfect Love)’, ‘스타일리쉬(Stylish)’ 총 6곡이 담겨있다.

타이틀곡 ‘하이 하이’는 12명의 완전체가 모였을 때의 기분 좋은 에너지를 발산하는 하이에너지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지만 튕기고 싶은 감정을 멤버들만의 캐릭터를 통해 가사로 담아냈다.

이달의 소녀는 각종 음악 프로와 라디오, 팬 사인회 등을 통해 활발한 데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