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해미 남편 구속영장 방침…”블랙박스 등 사고 경위 조사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배우 박해미. /

경찰이 음주 상태에서 자동차를 몰다 교통사고를 내 배우 2명을 사망하게 한 혐의로 배우 박해미의 남편이자 뮤지컬 제작자 황민 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기 구리경찰서는 29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황민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사고 당시 차량에 있던 블랙박스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음주운전 외에 과속 등의 다른 사고 요인이 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다만 블랙박스에 내부 음성이 녹음돼 있지 않아 생존 탑승자들이 회복하는 대로 조사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한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황 씨는 지난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승용차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황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로, 이는 면허 취소에 대항하는 수치다. 이 사고로 조수석과 조수석 뒷좌석에 타고 있던 뮤지컬 배우 2명이 숨졌다.

황씨를 포함해 3명은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로 인해 박해미는 지난 28일 뮤지컬 ‘오!캐롤’의 프레스콜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첫 공연도 같은 역을 맡은 다른 배우가 맡기로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