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임재욱♥박선영, 사내연애 분위기에 최고 시청률 기록

[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타는 청춘’ 임재욱, 박선영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임재욱과 박선영의 한솥밥 설렘 케미가 돋보였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1부 8.0%, 2부 8.1%, 최고 시청률 9.2%로 동시간대 1위, 화요 예능 1위 자리를 지켰다.

같은 시간에 방송한 MBC ‘100분 토론’은 1.7%, K2 ‘엄마아빠는 외계인’은 2.5%, tvN ‘뇌섹시대 문제적남자’는 2.1%,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는 6.2%에 그쳐 ‘불타는 청춘’이 확실한 수치로 앞섰다. 광고 관계자들의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시청률도 1부 3.0%, 2부 3.6%로, 동시간대 라이프의 3.5% 보다 앞선 수치를 보였다.

이날 ‘불타는 청춘’ 은 이하늘이 충주 고택에서 열대야를 식혀줄 ‘에어컨 방’을 발견해 눈길을 끌었다. 에어컨 방에서 누가 잘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주면서 이 장면은 시작부터 9.2%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청춘들은 시원한 방에서 자기를 원하는 사람을 두 명 추천하는 기명 투표로 ‘에어컨 방 선거’를 진행, 한표 한표 득표자가 나올 때마다 긴장감을 제공했다.

선거에 앞서 강경헌은 “수면 부족으로 꿀잠이 필요하다”고 어필했고, 김부용은 최성국 선거위원장을 향해 “위원장의 비밀을 폭로하겠다”고 협박 발언을 하는 등 자신을 뽑아달라는 어필로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박선영은 소속사 사장님 임재욱을 두 번 찍는 ‘몰표’ 분란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여기에 화답하듯 임재욱도 드라마 촬영을 끝내고 뒤늦게 합류한 소속 배우 박선영을 적어 두 사람의 ‘설렘 케미’가 폭발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