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기찬 “배두나와 단둘이 미국 여행…여행 중 현금 훔쳤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배두나, 이기찬 / 사진제공=MBC

가수 겸 배우 이기찬이 절친 배우 배두나와 단둘이 미국 여행을 한 사실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두나, 이기찬, 수주, 스테파니 리가 함께하는 ‘물 건너간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이기찬은 배두나와 미국에서 드라마 시사회를 마치고 함께 차를 빌려 여행을 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기찬은 동갑내기이자 절친인 배두나와의 여행에 대해 “같이 LA 갈 일이 있었다”고 설명했는데 여행 중 배두나의 현금을 훔친 사실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배두나는 깜짝 놀라 이기찬을 바라보며 그를 믿을 수 없는 눈빛으로 쳐다봤는데, 이유를 듣고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했다.

가수로 활발하게 활동을 펼쳤던 이기찬은 최근 워쇼스키 자매 감독의 미드 ‘센스8’로 할리우드에 진출해 큰 화제를 모았다. 그는 이 작품에서 배두나와 연기를 펼쳤다. 이기찬은 ‘센스8’에 출연하기까지 레슨이란 레슨은 다 받았다고 고백하면서 밑바닥부터 차근차근 올라가 오디션을 본 과정을 공개해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그의 얘기를 찬찬히 듣고 있던 MC 김구라는 “(해외에서) 내년에 터질 것 같다”며 예언했다.

또한 그는 오디션을 보던 중 한 캐스팅 디렉터가 소파에 누워 있었던 상황을 전하며 영화 ‘라라랜드’의 여주인공과 닮은꼴 상황에 처했던 얘기를 꺼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