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혜 “재혼 생각 없어, 이별의 아픔보다 조금 외로운 게 낫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엄마아빠는 외계인’ 황신혜 이진이 / 사진제공=KBS2

배우 황신혜가 이별 때문에 외로움을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KBS2 예능프로그램 ‘엄마아빠는 외계인’ 28일 방송에서는 황신혜와 딸 이진이가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황신혜는 이날 30년 지기 절친이자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이경민을 만나 VR카페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이경민은 곧 자신이 할머니가 된다는 소식을 전했고 황신혜는 “(이경민의 손주가태어날 생각에 벌써부터 감동이라고 공감했다스스로 조금은 철없는 엄마라고 인정해 온 두 사람이기에 자신과 공통분모를 가진 친구가 할머니가 되는 과정은 또 다른 무게로 다가왔다.

이경민은 이제라도 좋은 사람을 만날 생각이 없느냐딸의 부재는 생각보다 큰 허전함이라며 새로운 만남을 가질 것을 조언했다. 하지만 황신혜는 최근 남편을 잃은 친구들을 많이 봤다사람이 공평한 게 다 가질 수 없다이별의 아픔보다는 조금 외로운 걸 받아들이겠다며 이별을 두려워하는 의외의 모습으로 이경민은 물론 스튜디오에 있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딸 이진이는 처음 보는 엄마의 모습에 마음이 아프다며 눈물을 흘렸다박시연은 저렇게 밀어내는 모습이 오히려 외로워서 저러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든다고 안타까워했고김용만은 “(황신혜가정을 주면 듬뿍 주는 스타일이라며 황신혜의 칼같은 답변 뒤에 숨겨진 여리고 소녀다운 모습을 캐치해냈다.

‘엄마아빠는 외계인’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