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달래 부인의 사랑’ 안선영 “아기 떼놓고 와 죄책감 들지만 현장이 너무 소중해”

[텐아시아=우빈 기자]
안선영,차달래부인의사랑

배우 안선영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KBS 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배우 안선영이 출산 전과 후로 연기에 대한 생각이 달라졌다고 고백했다.

KBS2 새 아침 일일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28일 오후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배우 하희라, 김응수, 안선영, 김형범, 고은미, 정욱과 고영탁 감독, 최순식 작가가 참석했다.

안선영은 이날 “아기가 아직 어려 엄마가 많이 필요한 상황이라 집에 두고 오는 게 미안하다. 하지만 아기를 낳기 전 연기자 안선영과 지금의 연기자 안선영은 180도 다르다. 내겐 이 현장이 너무 소중하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촬영과 동시에 아이도 등원을 시켰는데 첫 등원 날 많이 울어서 나도 숨어서 같이 울었다.  아이가 보고 싶은 죄책감이 들지만 보고 싶은 아이를 두고 왔으니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대기 시간마저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안선영은 “직업의 특성이 다르지만 혹시 일과 육아 사이 갈등하는 주부님이 계시다면 놓지 말라고 말하고 싶다. 나 역시 나중에 내가 했던 작품들을 아이와 같이 보면서 아이가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엄마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오는 9월 3일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