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동승 배우 2명 사망…박해미 “가슴 찢어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배우 박해미. /

배우 박해미의 남편이자 뮤지컬 연출가 황민 씨가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동승한 2명이 사망하고 운전자를 포함해 3명이 다쳤다.

2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 나들목 인근에서 황민 씨가 몰던 승용차가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톤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5명 중 뮤지컬 단원 B와 C 등이 숨지고, 황민 씨를 비롯한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황민 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다.

경찰은 황민 씨가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에 박해미는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뮤지컬 ‘오!캐롤’의 프레스콜에 불참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세상을 떠난 두 배우 모두 사랑하는 제자들이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 지 모르겠다. 두렵고 죄송하고 가슴이 찢어진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