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주년’ 골든차일드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가 데뷔 1주년을 맞아 “팬들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골든차일드는 28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데뷔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주년이 됐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 우리가 여기 올 수 있었던 것은 골드니스(팬클럽) 덕분”이라며 “변함 없는 사랑 항상 감사하고, 앞으로 골드니스에게 자랑스러운 그룹이 될 수 있도록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28일 이른바 ‘인피니트 동생 그룹’으로 주목받으며 데뷔한 골든차일드. 데뷔 음반 타이틀곡 ‘담다디’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미국 빌보드가 선정한 ‘2017 K팝 신인 베스트 10’에도 이름을 올리며 이목을 끌었다.

이후 ‘너라고’ ‘렛미’ 등을 연달아 발표하며 역동적인 군무와 탄탄한 가창력을 보여줬다.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주간 아이돌’ 등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넘치는 끼를 드러내며 호응을 얻었다.

골든차일드는 데뷔 1주년을 기념하며 이날 오후 8시 네이버 브이 라이브(V LIVE)를 열고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