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포레스트’ 신동엽∙정상훈, 뜻밖의 대결 포착…’웃픈’ 케미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빅 포레스트’/사진제공=tvN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 극본 곽경윤·김현희·안용진, 각색 배세영)의 신동엽과 정상훈이 ‘웃픈 케미’를 예고했다.

‘빅 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신동엽)과 짠내 나는 사채업자 정상훈(정상훈),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최희서)의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극 중 신동엽은 무리한 사업투자로 하루아침에 망해버린 ‘신동엽’ 역을 맡았다. 자포자기 상태로 흘러 들어간 곳이 바로 대림동. 좌절할 틈도 주지 않는 바람 잘 날 없는 대림에서 온갖 사건·사고와 부딪히게 된다고 한다. 정상훈은 싱글대디 ‘정상훈’을 연기한다. 홀로 딸을 키우며 생계를 위해 대출회사 ‘아보카도 금융’에 취직한 초짜 사채업자다. 여리고 순박한 성격 탓에 채무자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기만 하는 그는 못 말리는 채무자 ‘신동엽’을 만나 ‘대림 오프로드 생존기’를 시작한다.

27일 공개된 사진에는 땡전 한 푼 없이 빚만 떠안은 신동엽이 당당한 태도로 정상훈을 맞이하고 있다. 반면 정상훈은 평온한 채무자를 마주하고 내내 안절부절하고 있다. 채무자 앞에만 서면 늘 작아지는 ‘생초보’인 그는 동료들에게 전수받은 각종 ‘독촉 스킬’을 동원해보려고 하지만 역부족. 정상훈은 급기야 테이블에 머리가 닿을 듯 인사를 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정상훈이 신동엽에게 뭔지 모를 제안을 하고 있다. 신동엽은 내적 갈등을 일으키며 고민을 하고 있다. 과연 정상훈은 채무자 신동엽에게서 돈을 받아낼 수 있을까.

‘빅포레스트’는 tvN ‘불금시리즈’ 블록의 포문을 여는 작품이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박수원 PD와 ‘SNL 코리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9월 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