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염혜란, 영화 ‘증인’ 출연…정우성∙김향기∙이규형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염혜란/사진제공=엘엔컴퍼니

배우 염혜란이 영화 ‘증인’에 출연한다.

소속사 엘엔컴퍼니는 27일 “염혜란이 영화 ‘증인’에서 가정부 오미란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했다”고 알렸다. 

‘증인’은 제 5회 롯데 시나리오 공모대전 대상작이자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의 이한 감독의 신작이다.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증을 앓고 있는 소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2004년 연극 ‘차력사와 아코디언’으로 데뷔한 염혜란은 2016년 tvN ‘디어 마이 프렌즈‘로 안방극장에 데뷔했다. ‘도깨비’ ‘슬기로운 감빵생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무법변호사’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현재 ‘라이프’에 출연하고 있는 염혜란은 최근 영화 ‘걸캅스’에 캐스팅됐다. 

‘증인’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