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얼쑤 좋다’는 우연히 나온 추임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얼쑤, 좋다’는 우연이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알엠(RM)이 26일 오후 4시 서울 잠실동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BTS WORLD TOUR LOVE YOURSELF)’ 개최 기념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4일 리패키지 음반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를 발표했다. 국내 8개 음원차트에서 1위를 휩쓸었고, 해외 65개 지역 아이튠즈 ‘톱 음반’ 차트에서도 정상을 찍었다. 타이틀곡 ‘아이돌(IDOL)’의 뮤직비디오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조회수 2000만 건을 돌파했다.

무엇보다 ‘IDOL’에는 ‘얼쑤’ ‘지화자’ ‘덩기덕 쿵더러러’ 등 한국 정서를 담은 추임새가 들어가 더 주목받았다.

이에 대해 RM은 “좋은 추임새가 떠오르지 않아서 고민하던 중에 장난처럼 ‘얼쑤 좋다’라고 불렀다. 프로듀서가 ‘농담으로 보낸 거지?’라고 했는데, 10분 뒤 ‘이걸로 가자’고 했다”면서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지화자’ ‘덩기덕 쿵더러러’도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IDOL’을 축제로 만들기 위해서 마땅한 추임새가 없었는데 어릴 때 판소리를 배운 영향인지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5일과 26일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오는 9월 5일부터 내년 2월까지 미국·캐나다·영국·네덜란드·독일·프랑스·일본 등 16개 도시에서 33회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