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차은우, 임수향 향한 직진…연애 판타지 ‘자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차은우가 임수향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했다.

25일 방송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도경석(차은우)과 강미래(임수향)가 둘만 모르는 썸을 타고 있는 가운데 ‘친구’라는 이름으로 미래의 곁을 맴도는 경석의 설레는 돌직구와 귀여운 질투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우연히 버스에서 미래를 쫓아다녔던 고등학생을 만난 경석. “형 이름도 기억해라, 도경석”이라며 견제하던 경석은 남자친구냐는 물음에 “어”라고 대답해 미래를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이어 “귀찮게 구는 애들한테는 남자친구라고 해두는 것도 괜찮아”라고 말했다.

또한 우영(곽동연)을 향한 도경석의 질투는 연애 초보의 허당 매력으로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경석은은 “같은 동네 면 친한 거야? 나랑도 같은 동네 살면 친해?”라고 물어 미래를 당황시켰다. 미래로부터 “너는 아니지, 그전부터 친구였으니까”라는 말을 듣고 만족해하는가 하면, 우영에게 팔씨름을 지자 “내가 봐준 거야. 월세를 싸게 주는데 그 정도는 봐줘야지”라며 허세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경석은 유일하게 미래에게만은 자신의 마음을 내보였다. 경석은 엄마(박주미)와 모든 오해를 푼 후 만난 미래에게 “기뻐서 울어 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미래가 “너는 그런 적이 없느냐”고 되묻자 “울 정도인지는 모르겠는데, 너를 다시 만난 것 기뻐”라며 거침없는 돌직구를 날려 보는 이들의 광대를 승천하게 만들었다.

도경석은 타인의 진심을 볼 줄 아는 동시에 자신의 감정에도 솔직한 인물이다. 차은우는 넘치지 않는 감정 표현으로 도경석의 매력을 극대화시키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으고 있다. 특히 훈훈한 비주얼의 차은우가 보여주는 한 여자만을 향한 거침없는 직진은 여성들의 연애 판타지를 불러일으키며 매 회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