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10월 데뷔 첫 美 콘서트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준영 포스터.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준영이 미국에서 첫 단독 콘서트 투어를 연다. 오는 10월 14일부터 21일까지 밴드 드럭레스토랑(Drug Restaurant)과 호흡을 맞춘다.

이번 투어는 ‘2018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미국 뉴욕에 소재한 K팝 전문 공연기획사 스튜디오 파브(Studio PAV) 주관으로 펼쳐진다. 오는 10월 시카고를 시작으로 텍사스 댈러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뉴욕 맨해튼까지 총 8일간 이어진다.

정준영은 팬들과의 교감을 위해 라이브 공연 외에 팬사인회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투어를 발판 삼아 미국 팬층을 두껍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5월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정준영은 오는 31일 드럭레스토랑과 신곡을 발매한다. 오는 9월에는 유럽 4개국을 순회하는 콘서트도 앞두고 있다.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유럽에 이어 미국 투어까지 연이어 성사시키며 가능성을 입증한 정준영은 바쁜 일정 중에 콘서트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