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2012│열일곱 번째 두근대는 부산의 밤

BIFF 2012│열일곱 번째 두근대는 부산의 밤
다시 첫 회를 꿈꾸는 17회라고 해야 할까. 올해로 열일곱 번째 생일을 맞은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는 지금까지 이어져 왔던 길을 고스란히 밟아나가기보다, 약간 몸을 틀어 새로운 방향을 개척하려는 듯 보인다. 매년 9일간 진행되던 영화제는 10일로 늘어나 두 번의 주말을 거칠 예정이고, 대부분 한국과 중국, 일본 작품에 한정돼 있던 폐막작은 방글라데시 출신인 모스타파 파루키 감독의 풍자 영화 으로 결정됐다. 더불어 지난 4일 열린 개막식에서 외국인인 탕웨이가 안성기와 함께 사회를 보게 됐던 것 역시 17년의 영화제 역사상 최초로 있는 일이었다.

BIFF 2012│열일곱 번째 두근대는 부산의 밤
야심찬 여정에는 진심 어린 응원이 따르는 법. 관객들은 개막식이 진행된 영화의 전당 곳곳을 가득 메우고 BIFF의 새 발걸음을 주목했다. 배우들이 레드카펫을 지나는 동안 한 명 한 명 모두의 이름을 크게 연호하던 그들의 우렁찬 목소리야말로 그 증거일 것이다. “부산은 영화에 대한 열정과 생기가 넘치는 도시예요. 이 열정이 BIFF를 특색 있는 영화제로 만든 것 같아요”라던 탕웨이의 말은 의례적인 인사말이 아니었고, 안성기는 “(지금까지 BIFF를 보며) 열일곱 번이나 설?다”고 고백했다. 그래서, 이제 막 열일곱 번째 BIFF에서의 하루가 지났을 뿐이지만 이것만큼은 확실하게 말할 수 있겠다. 올해도 이 영화제가 우리의 가슴을 떨리게 하고 있다는 것.

BIFF 2012│열일곱 번째 두근대는 부산의 밤
BIFF 2012│열일곱 번째 두근대는 부산의 밤

글. 부산=황효진 기자 seventeen@
사진. 부산=이진혁 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