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2’ 이특 “네일아트·레이저 제모 받고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현실남녀2’ / 사진제공=MBN

가수 이특이 MBN ‘현실남녀2’에서 네일아트를 받는 이유를 털어놨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현실남녀2’에서는 ‘스트레스남녀’를 주제로 8인 8색 현실남녀의 일상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14년차 아이돌 슈퍼주니어 리더 이특의 싱글하우스와 사생활이 처음으로 공개 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또 ‘아낌없이 퍼주는(?) 예쁜 누나’ 한은정의 남다른 스트레스 해소법도 공개된다.

한은정은 “평소 물건을 나눠주고, 지인들의 좋아하는 모습을 보며 스트레스를 푼다”고 밝혔다. 여배우의 필수 덕목인 ‘관리’를 통해 스트레스를 날리는 일상도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특히 이특은 한은정의 관리법이 공개되자 “요즘 현실남자들도 관리를 많이 받는 시대”라고 말했다. “따로 받는 관리가 있느냐”는 개그맨 양세형의 물음에 “네일아트를 받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이특은 “방송에 많이 비춰지는 부위라 손발케어를 따로 받는다. 예전에 다리털을 밀지 않고 반바지를 입었다가 스타일리스트한테 지적을 받은 적이 있다. 그 뒤로 다리와 콧수염 부위에도 레이저 제모를 하고 있다”며 매끈한 각선미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이와 같은 이특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선 “몸도 방송에 맞추는 천상 방송쟁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은광도 “맞다. 스트레스다”라며 급 관심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서은광은 지난 방송에서 아찔 살벌한 웃픈 제모 현장을 공개하며 ‘뜻밖의 짐승돌’로 거듭났다.

이에 서은광은 “살면서 제모를 해본 적도 관심도 없었다. 연예인 활동을 하다 보니 지저분하다는 생각이 들어 제모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남자 연예인이다 보니 제모를 완전히 매끈하게 하기도, 안 하기도 애매해 항상 고민한다”며 “팬들이 내가 털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어서 제모제품 선물을 많이 해주신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현실남녀2’ 3회는 2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