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내가 원하는 것”…’시간’ 서현, ‘동생 죽음’ 관련 증거 수집→언론 폭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시간’/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에서 서현이 동생의 죽음에 얽힌 증거자료들을 모아 언론에 폭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시간’ 15, 16회에서 지현(서현)은 위기에 봉착할 때마다 기지를 발휘하며 증거를 수집한 결과 동생의 죽음에 관해 언론에 알렸다.

지현은 간신히 붙잡은 강실장(허정도)이 계속해서 모르쇠로 일관해 어머니와 동생의 죽음에 관한 전말을 끌어내지 못했다. 하지만 지현은 상심하지 않았다. 더욱 조심스럽게 촉을 곤두세우고  은채아(황승언)를 관찰했다. 신민석(김준한)으로부터 지현이 지은의 언니라는 것을 알게 된 후 불안해진 채아가 ‘요리테스트’를 빌미로 레스토랑에서 지현을 그만두게 하려고 했지만, 지현은 담담하게 ‘완벽한 요리’를 만들어냈다. 더불어 신이 보는 곳에서 먹어서는 안 된다는 잔인한 요리 ‘오르톨랑’의 모조품을 만들어내는 기지를 발휘했다.

이에 경계심을 더욱 높인 채아는 지현에게 원하는 것을 주겠다고 제안하면서 지현의 말을 일일이 녹음했다. 채아의 수를 파악한 지현은 더욱 긴밀하게 채아와의 기 싸움을 이어갔다. 채아의 가까이에 ‘볼펜 녹음기’를 두고 추적을 이었다. 또 동생이 죽던 날 함께 파티장에 있었던 친구를 찾아가 호텔방 안에 같이 있었던 사람이 ‘남자 한 명과 여자 한 명’이라는 결정적인 실마리를 잡았다.

더욱이 채아가 지현이 놓아둔 ‘볼펜 녹음기’를 가슴에 꽂고 나가버리는 상황이 벌어지자, 지현은 녹음기를 되찾기 위해 과감히 채아의 앞을 막아섰다. 그리고는 대담하게 “대표님이 강인범을 만나서 돈 가방을 건네는 걸 봤습니다. 내 동생이 죽던 곳에 은채아 대표님이 어떤 남자와 같이 있었다는 사실도 알고 있구요”라는 말로 채아의 허를 찔렀다. 당혹감과 분노로 파랗게 질린 채아가 무엇을 원하냐고 묻자 채아의 가슴에 꽂혀있던 볼펜녹음기를 꺼낸 지현은 자신의 손바닥에 ‘진실’이라고 적은 뒤 “이게 내가 원하는 거야. 그래야 끝낼 수 있어”라고 했다.

이후 결정적인 증거를 녹음한 지현은 한 걸음에 기자에게 달려가 ‘언론에 터트려줄 것’을 부탁하며 그간 모았던 자료 전부를 건넸다. 하지만 민석은 방송사 사장의 힘을 동원했다. 하지만 천수호(김정현)가 나서면서 결국 지현이 모은 증거자료들과 추적의 과정이 전파를 타게 됐다. 수호의 집안도, 연루된 모든 이들에게 일대 파란이 일어났다. 지현은 덤덤하게 일상을 계속해나갔다. 그리고 “우리 이제 밥 먹을까”라며 벅찬 마음을 다잡았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아직 호텔 방에 있었던 남자가 수호라는 사실을 모르는 지현과 그런 지현과의 끝을 생각하며 괴로워하는 수호의 모습이 담겼다. 지현과 수호의 가슴 아픈 운명이 예고되면서 안방극장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시간’ 17, 18회는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