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 +’, 한터차트 1위…오늘(23일) ‘엠카운트다운’ 데뷔 무대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데뷔와 동시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는 23일 “이달의 소녀의 데뷔 앨범 ‘플러스 플러스(+ +)’가 지난 22일 오전 음반 판매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 실시간 음반 랭킹 1위를 기록함과 동시에 아이튠즈 월드와이드앨범 차트 2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데뷔 전부터 ‘2018년 가장 주목해야 할 신인’으로 언급됐던 이달의 소녀는 데뷔 앨범 ‘++’의 발매와 함께 미국 빌보드로부터 “타이틀곡 ‘하이 하이(Hi High)는 신나는 코러스, 반복되는 훅과 함께 곡의 템포를 탄력적으로 운용하며 열 두 멤버의 개성 넘치는 보컬 실력과 랩 실력을 뽐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낸다”며 “대규모로 진행된 이달의 소녀의 데뷔 프로젝트는 K팝에서도 굉장히 유니크하다”는 호평을 받았다.

앞서 ‘플러스 플러스’의 리드 싱글로 공개된 ‘페이보릿’(favOriTe)은 뮤직비디오 공개 19시간 만에 100만 뷰를 돌파하며 이달의 소녀 완전체의’파워’를 보여줬다.

이달의 소녀의 ‘플러스 플러스’에는 타이틀곡 ‘하이 하이’를 포함해 리드 싱글 ‘페이보릿’, ‘플러스 플러스(+ +)’, ‘열기’, ‘퍼펙트 러브(Perfect Love)’, ‘스타일리쉬(Stylish)’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이달의 소녀는 오늘(23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첫 방송으로 활발한 데뷔 활동을 이어나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