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공간 속 미스터리 추리 예능 ‘도시전설’, 9월 9일 방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추리 예능 ‘도시전설’/사진제공=KBS2 ‘도시전설’

출근길 혹은 등굣길에 매일매일 지나치는 도시의 한 골목이 알고보면 미스터리한 공포의 장소라면?

오는 9월 9일 처음 방송될 KBS2 ‘도시전설’은 대한민국의 도시 곳곳에 숨겨진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추리하는 프로그램이다. ‘크로스미디어 프로젝트’라는 부제를 달고, VR과 게임, 미스터리와 추리가 합쳐진 새로운 콘텐츠임을 내세웠다. 실제로 ‘도시전설’은 방송가에서 보기 힘든 여러 장르의 인적 구성을 조직해 제작하고 있다.

◆ 실제 도시의 실제 미스터리

무더운 여름이면 찾아오는 예능 프로그램의 냡량특집을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도시전설’은 공포와 추리 예능이라는 포장 속에 감춰진 대한민국의 실제 미스터리를 밝히는 것이 목적이다. 어떤 도시에서 어떤 전설을 담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 귀신이 없는 공포 미스터리

공포의 세계를 구현했지만, 특수 분장한 귀신과 좀비는 찾아볼 수 없는 특이한 프로그램이 ‘도시전설’이다. 가장 무서운 것은 사람의 ‘상상력’이라는 생각했다. ‘도시전설’ 제작진은 공포 미스터리를 지향하면서도 ‘귀신과 좀비’를 뺐다. 자극적일수록 콘텐츠가 살아남을 가능성이 큰 시장 환경에서, 간 크게 혹은 무모하게 ‘공포’를 뺀 ‘공포 미스터리’를 풀내는 ‘도시전설’의 방식은 주목할 만 하다.

◆ 베일에 싸인 출연진은 누구?

‘도시전설’은 출연자에게 어려운 프로그램이다. 가상세계에 떨어졌다는 설정에 대한 몰입감과 단서들을 보고 추리해야 하는 두뇌싸움, 뭔가가 튀어나올 것만 같은 고립된 장소의 무서움을 극복해야하는 여러 능력을 출연자에게 요구한다. 만만치 않은 프로그램 ‘도시전설’의 출연자는 누구일까?

‘도시전설’은 9월 9일 오후 11시 30분부터 2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