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제는 이재명이 답변할 차례…거짓과 싸우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부선.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스캔들에 휘말린 배우 김부선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 출두했다. 그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힘줘 말했다.

김부선은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게 “진실을 알리기 위해 용기가 필요했다. 이재명 씨의 터무니없는 거짓말 때문에 나와 내 아이가 인격 살해를 당했다. 입증할 자료는 많지만 수사기관에서 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이재명 씨가 답변할 차례다. 삶을 끝내려고 했지만 딸 이미소, 공지영 작가의 양심고백을 듣고 살기로 했다. 죽을 각오로 거짓과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부선은 이날 지난 6월 ‘이재명 캠프 가짜 뉴스 대책단’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이재명 도지사 측은 김부선과의 스캔들에 대해 “과거 변호사와 의뢰인으로 만났을 뿐”이라고 루머를 일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