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무스펙 연봉 17억원”…’어쩌다 어른’ 대도서관, 1인 미디어 노하우 전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쩌다 어른’ 개척자 시리즈의 강연자 대도서관. /사진제공=O tvN

O tvN ‘어쩌다 어른’이 남들이 가지 않는 새로운 길을 개척해 자신의 인생을 만드는 ‘개척자 시리즈’를 선보인다.

22일 방송되는 ‘어쩌다 어른’의 ‘개척자 시리즈’ 첫 번째 시간에는 연봉 17억원 ‘유튜브의 신’ 대도서관이 출연해 ‘세상에 쓸모없는 일이란 없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1인 미디어의 선구자’로 불리는 대도서관은 1인 미디어를 낯설어하는 어른들에게 ‘나만의 가치를 높이는 비법’으로 사소한 재능과 취미를 꼽아 호기심을 자극한다. “재능만 있으면 먹고 살 수 있는 시대가 왔다. 단, 그 재능을 누구에게 어떻게 팔지가 중요하다. 1인 미디어는 지구 반대편까지 재능을 알릴 수 있는 그야말로 유통의 혁명”이라며, BTS의 미국 진출을 예로 들며 ‘유통의 혁명’을 분석했다.

대도서관은 지난 7월 약 6400만 원의 콘텐츠 수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도서관은 “어릴 때에는 매일 술에 취해 계시다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빚밖에 물려받은 것이 없어 원망스러웠다. 그런데 1인 방송이 잘 되고 나니 친척 어르신들이 젊은 시절 음악다방 DJ하던 아버지를 똑 닮았다고 하시더라. 재치있는 입담과 기획력으로 사랑받을 수 있던 건 아버지가 물려주신 좋은 목소리와 끼 덕분”이라며 아버지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대도서관은 이날 패널로 참석한 방송인 김경화, 개그맨 정범균, 가수 진해성, 에이프릴의 진솔의 콘텐츠를 통해 ‘죽은 기획도 살려준다’는 콘텐츠 제작 노하우를 전수했다. 또한 초보 크리에이터들이 하는 실수, 성공하는 콘텐츠의 조건 등에 대해 강의했다. “얼굴은 대도서관인데 벌써 3번이나 유튜브 채널을 실패해 고민”이라고 밝힌 ‘대도서관 닮은꼴’ 정범균은 “오늘 대도서관이 하지 말라는 건 앞으로 절대 안 하겠다. 솔직한 조언을 들으러 왔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대도서관의 특강쇼는 22일 오후 8시 40분, 23일 0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