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X’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시청률도 화제성도 나란히 상승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이프’ 이동욱 조승우 문소리 문성근,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차은우 / 사진제공=JTBC

JTBC 드라마 ‘라이프’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 빠른 전개와 높은 몰입도로 나란히 상승세를 나타냈다.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의 지난 21일 방송은 시청률 6%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또 ‘라이프’는 현재 방송되고 있는 월화드라마 중 유일하게 2018년 8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16위에 오르며 높은 호감도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막에 돌입한 ’라이프‘는 치열한 수 싸움이 펼쳐지는 병원장 선거와 사장 구승효(조승호 분)의 갈등이 첨예해지며, 몰입도 높은 전개가 이어졌다. 병원의 미래를 위해 고민하는 예진우(이동욱), 병원장에 선출되며 숨겨뒀던 발톱을 드러낸 오세화(문소리분), 권력을 차지하기 위해 책임을 회피하려는 김태상(문성근 분) 등의 대립과 갈등이 이어지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강미래(임수향 분)과 도경석(차은우 분)의 러브라인이 가속화되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난 18일 방송분은 4.5%(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고 주간 화제성 조사(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도 3주 연속 드라마 부문 전체 2위에 오르며 높은 화제성을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 8회에서는 수업 과제를 이유로 둘만의 약속을 잡은 강미래(임수향)와 도경석(차은우)의 첫 영화관 데이트가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아버지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한 경석이 연우영(곽동연)의 옥탑방 자취 라이프에 합류해 앞으로의 전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며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