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은수, ‘BIAF’ 홍보대사 발탁…”애니메이션으로 얻을 수 있는 기쁨 나눌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은수/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은수가 ‘제20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의 홍보대사로 발탁됐다.

소속사에 따르면 신은수는 지난해 황순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한 애니메이션 영화 ‘소나기’에서 더빙을 맡으며 애니메이션에 남다른 애정을 보여왔다.

이에 대해 신은수는 “평소 애니메이션 영화를 좋아하고 즐겨보는데, 관련 영화제 홍보대사까지 맡게돼 기쁘다”며 “’소나기’ 더빙에 참여했던 좋은 기억이 있다. 애니메이션으로 얻을 수 있는 기쁨을 관객들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올해로 20회를 맞이하는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은 대한민국 첫 번째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 영화제다. 오는 10월 19일부터 23일까지 부천시청, 한국만화박물관, 부천CGV, 메가박스COEX 등에서 개최된다.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는 현재 총 88개국 2412편의 작품이 출품됐다. 온라인 경쟁 부문 출품작은 오는 10월 1일부터 네이버TV를 통해 네티즌 심사를 진행한다.

2016년 영화 ‘가려진 시간’으로 데뷔한 신은수는 이와이 슌지 감독이 연출한 ‘장옥의 편지’,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tvN 단막극 ‘문집’ 등에 출연했다. 오는 9월에는 MBC 새 드라마 ‘배드파파’에 출연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