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신곡 ‘떠나’ 소개 없이 업데이트만 “타 미디어의 영향력에 덜 기대고파”

[텐아시아=우빈 기자]
윤종신,전체관람가

가수 윤종신 / 사진제공=텐아시아DB

가수 윤종신이 신곡 발표를 앞두고 음원 유통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윤종신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나라의 음원 플랫폼 첫 페이지 맨 위의 최신앨범 코너는 일종의 마트 입구에 있는 매대에 가깝다. 그 곳에 진열되어야 많은 사람들이 듣거나 ‘아! 신곡 나왔구나’ 알 수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가장 앞에 3곡 내지는 6곡에 들어가야 많은 분들 눈에 띄고 클릭 한번 내지 두번 더 해야하는 7번째 이후 부터는 사실상 신곡 발매 소식을 알리는데 효과가 현저히 떨어진다고 봐야한다.그 것도 다음날 같은 시간까지 딱 24시간”이라며 “특히나 국내 음원 유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멜론의 경우 첫페이지 신곡 란에 들어가기 위해 제작사들은 치열한 경쟁과 날짜 잡기 고민이 시작 된다”고 말했다.

윤종신 역시 매달 그 날짜를 빼기 위해 유통사와 이리저리 고민하고 상의한다고 밝히며 “한달에 한번 음원을 자주 내는 지라 사실 좋은 자리 꿰차기가 쉽지 않다”고 고백했다.

오는 24일 월간윤종신 스페셜로’떠나’를 발매하는 윤종신은 “유통사와 이리저리 고민하면 그래도 신곡 소개 란에 들어갈 수 있겠지만, 이번 8월호 스페셜은 말 그대로 그냥 음원 ‘업데이트’만 해 보려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 노래 좋아하시는 분들, 저라는 뮤지션에 ‘좋아요’ 누르신 분들은 음원사이트 피드 를 보시면 제 신곡 소식이 뜰거다. 거기서 24일 제 신곡 소식을 아실 수 있을 것”이라며 “사실 1년에 12곡 보다 좀 더 자주 그리고 지금 떠오른 생각과 음악들을 조금 더 빠르게 들려 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윤종신은 “조금만 더 타 미디어의 영향력에 덜 기대고 여러분과 직접 음악과 생각들을 자주 나누고 싶다”며 “플랫폼의 취향 연결자의 역할도 좀 더 기대해본다”고 강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