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완전체 데뷔 앨범 ‘++’ 아이튠즈 K팝 앨범차트 6개국 1위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12인조 완전체로 데뷔한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미국과 영국 등 아이튠즈 K팝 앨범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이달의 소녀가 지난 20일 오후 6시 발매한 데뷔 앨범 ‘++'(플러스 플러스)가 미국과 영국,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필리핀 등 6개국 아이튠즈 K팝 앨범차트 정상에 올랐다.

앨범차트 뿐만 아니라 타이틀곡 ‘하이 하이(Hi High)’도 미국과 영국 아이튠즈 K팝 송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앞서 이달의 소녀는 지난 7일 공개한 리드 싱글곡 ‘페이보릿(favOriTe)’으로도 미국과 영국, 캐나다 등 전 세계 다양한 국가 K팝 차트와 팝 차트를 섭렵했다.

이와 관련 이달의 소녀 소속사인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관계자는 “12명의 소녀들이 뭉쳐 드디어 완전체로 데뷔한 만큼 오랜 시간 기다려주고 응원해 주신 팬 분들을 위한 국내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면서 “글로벌 ‘루나’(LOONA. 이달의 소녀 영문명)로도 비상하는 완전체 활동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