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실신…위기 벗어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죽음 위기에 처한 윤시윤은 어떻게 될까.

지난 15, 16회에서는 한강호(윤시윤)가 죽음의 위기에 처했다. 과거 한수호(윤시윤)의 판결에 분노를 품고 있던 피의자 가족 박재형(신성민)은 한수호를 납치하고 감금했다. 하지만 박재형은 한수호에게 똑같이 생긴 쌍둥이 동생 한강호가 있음을 전혀 모르는 상황. 

급기야 한강호를 한수호로 착각한 그는 한강호가 타는 자동차에 몰래 수면가스를 장착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한강호는 자동차에 타 시동을 켰고 수면가스가 퍼져 나와 위기를 조성했다. 정신을 잃은 한강호 곁에 박재형의 검은 그림자가 다가오면서 15, 16회가 막을 내렸다.

21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15, 16회 엔딩 직후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에서 한강호는 자동차 안에서 가스에 취해 정신 잃은 모습이다. 그런 그를 억지로 끌어내려는 박재형. 또 다른 사진에서는 박재형이 한강호를 뒷자석에 밀어 넣은 채 직접 운전석에 앉아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과연 박재형은 이대로 한강호를 죽음으로 몰고 갈 것인지, 한강호는  일촉즉발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를 담는다. 수목극 시청률 1위를 이어가고있는 ‘친애하는 판사님께’ 17, 18회는 오는 22일 오후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