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조인성 “고구려 역사 다룬다는 점에 이끌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인성,안시성

배우 조인성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안시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인성이 영화 ‘안시성’이 고구려 역사를 다룬 영화라 관심이 갔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안시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광식 감독,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 오대환, 정은채가 참석했다.

조인성은 ‘안시성’에서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 그는 “우리나라 영화 중에 사극은 조선시대를 다룬 이야기가 많다”며 “저도 깜빡 잊고 있었던 고구려의 역사를 다룬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국사 시간에 배웠던 양만춘 장군에 대한 호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도전 의식도 발동됐다. 새로운 영화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