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원작자 기맹기가 꼽은 후반 시청 포인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이 원작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원작 웹툰 기맹기 작가는 “드라마만의 새로운 에피소드가 원작 감성과 재미있게 버무려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전국 4.4%, 수도권 4.5%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완결한 동명 원작 웹툰을 실사화하는 동시에 드라마만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기맹기 작가는 극 초반 이야기를 힘 있게 이끌어준 배우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직접 후반부의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기 작가는 “직접 그린 장면과 대사가 드라마로 재현되니 그저 신기한 마음이다. 제작진들의 수고가 느껴진다”고 했다. 이어 “임수향이 연기하는 미래를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다. 웹툰을 그리면서도 가장 애정을 가진 캐릭터인데, 정말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다. 화면에 등장할 때마다 감탄에 마지않는 도경석 역의 차은우, 원작보다 한층 더 얄미운 캐릭터를 맛깔나게 연기하는 현수아 역의 조우리, 웹툰에서 많이 각색됐는데도 매력적으로 표현해주는 연우영 역의 곽동연에게 모두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기맹기 작가는 앞으로 펼쳐질 후반부 전개에 대해 “경석과 우영의 옥탑방 동거 등 원작보다 좀 더 시트콤적인 설정이 추가된다”고 귀띔했다. 아울러 “드라마만의 설정과 새로운 에피소드에 원작의 감성이 잘 버무려져 발랄하고 귀여운 청춘물 분위기가 전해지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펼쳐질 화학과 청춘들의 두 가지 삼각관계를 시청 포인트로 꼽았다. 기 작가는 “미래를 중심으로 그려지는 경석과 우영의 삼각관계는 캐릭터와 상황 모두 웹툰과는 많이 달라 원작 팬들도 신선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경석을 사이에 둔 미래와 수아의 삼각관계는 새로워서 기대된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