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권율, 인간 사냥이 취미…시즌1 김재욱 이기는 잔인함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이스2’ 권율 / 사진제공=OCN

배우 권율이 OCN 드라마 ‘보이스2’를 통해 역대급 살인마를 연기하며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고 있다.

OCN 주말드마라 ‘보이스2’가 21일 가면을 벗은 역대급 살인마 권율의 포스터와 방송에서 드러난 단서를 총망라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가면 뒤에 숨어 정체를 알 수 없었던 살인마 방제수(권율 분)가 속을 읽을 수 없는 얼굴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어떤 미친놈이든 사건 현장만 보면 그 마음이 다 보이거든? 이상하게 이놈은 안 보이더라”라는 도강우(이진욱 분)의 대사처럼.

베일을 벗은 방제수는 “더 강력해진 살인마는 교활하고 악랄하며, 창의적이기까지 하다”는 방송 전 예고 그 자체였다. 첫 방송부터 도강우의 파트너 형사 나형준(홍경인 분)과 골든타임팀 장경학(이해영 분) 팀장을 잔혹하게 살해하더니, 지난 4화에선 천재 해커 진서율(김우석 분)까지 테러하며 골든타임팀의 숨통을 조여왔다. “덫에 걸린 벌레를 구경하는 게  제일 재밌어. 인간도 마찬가지고”라는 말대로 살인을 즐기는 듯했다.

하지만 가면을 벗은 그의 모습은 반전이었다.  그가 살고 있는 동네에선 아픈 어머니를 돌보는 건실하고 훈훈한 청년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런데 이 역시 또 하나의 가면.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서 방제수는 자물쇠로 잠긴 방을 열고 들어가 침대에 가지런히 눕혀진 오래된 듯한 시체와 대화를 나눴다. “일이 마무리되면 그때 같이 바다 보러 가요. 그때까지 참을 수 있죠. 엄마?”라는 다정한 말투와 반대로 눈빛에 어린 살기는 섬뜩했다.

방제수는 “세상에 불만 지피면 이용할 수 있는 게 아주 많거든. 예를 들어 분노와 증오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 같은”이라며 증오에 불타는 사람을 골라 종범으로 이용했고, 타깃을 제거되면 종범 역시 살해해왔다. 그렇게 3년 전 6건의 살인이 있었고 다시 3년 후 골든타임팀 팀장 장경학을 시작으로 ‘사냥’이 다시 시작됐다. 또한 강권주(이하나 분) 팀장의 ‘귀’가 탐난다며 다음 범죄 대상을 예고해 또 한 번의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했다.

‘보이스2’는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 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