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하슬 “데뷔 과정 길었지만 불안함 없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 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ViVi),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미니앨범 ‘+ +'(플러스 플러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데뷔 프로젝트가 길어지는 것이) 전혀 불안하지 않았습니다. 더욱 잘해야겠다는 각오로 2년을 보냈습니다.”

2년 간의 데뷔 프로젝트를 끝내고 완전체로 모인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하슬의 말이다. 하슬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플러스 플러스(+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달의 소녀는 세 개의 유닛 ‘이달의 소녀 1/3’, ‘이달의 소녀 오드아이써클’, ‘이달의 소녀 yyxy’로 이뤄진 팀이다. 2016년부터 각 팀이 차례로 데뷔해 활동해왔으며 ‘플러스 플러스’ 음반을 통해 처음으로 완전체로 뭉치게 됐다.

첫 주자로 나섰던 희진은 솔로 음반 발매 이후 정식 데뷔까지 2년을 기다렸다. 그는 “오랜 시간이었지만 그동안 연습도 하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면서 좀 더 완벽한 모습으로 설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완전체로 나온 만큼 그 시간 동안 연습한 게 헛되지 않도록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찬가지로 2년을 기다려야 했던 현진은 “2년이란 시간이 짧지 않다고 생각해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하지만 최대한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지내려고 했다. 멤버들이 공개되고 팀이 완성되는 모습을 보면서 기쁨도 컸다”고 했다.

끝으로 하슬은 완전체 데뷔를 기다리며 불안함은 없었느냐는 말에 “전혀 불안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2년동안 마냥 쉬기만 한 건 아니다. 웹드라마도 찍고 음반도 냈다”며 “다른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욱 잘해야겠다는 각오로 2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1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데뷔 콘서트를 열었으며 이날 오후 6시 음반 발매를 시작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