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2년 만에 완전체 데뷔, 벅차고 설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 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ViVi),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미니앨범 ‘+ +'(플러스 플러스)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첫 멤버 공개부터 완전체 데뷔까지 2년이 걸렸습니다. 벅차고 설레고 떨립니다.”

2년간의 데뷔 프로젝트 끝에 완전체로 뭉치게 된 그룹 이달의 소녀가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플러스 플러스(+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희진은 “완전체로 데뷔하기까지 2년이 걸렸다. 벅차기도 하고 설레고 떨린다”며 “(완전체 데뷔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 만큼 팬들도 많이 기다려주셨다. 그래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이달의 소녀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진솔도 그동안의 시간이 헛되지 않게 만들겠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그동안 준비한 게 많은데 그걸 다 보여주고 싶다. 타이틀곡을 통해서 이달의 소녀를 더욱 알리고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끝으로 여진은 “바라고 바랐던 완전체 데뷔를 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며 “열두 명이 함께 모였을 때 나오는 시너지가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이 시너지를 팬들에게 다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달의 소녀는 세 개의 유닛 ‘이달의 소녀 1/3’, ‘이달의 소녀 오드아이써클’, ‘이달의 소녀 yyxy’로 이뤄진 팀이다. 2016년부터 각 팀이 차례로 데뷔해 활동해왔으며 ‘플러스 플러스’ 음반을 통해 처음으로 완전체로 뭉치게 됐다.

지난 1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데뷔 콘서트를 열었으며 이날 오후 6시 음반 발매를 시작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