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유라X곽시양X김수로X조재윤, 실제 익수자 구조 요청에 ‘긴장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에서 유라, 곽시양, 김수로와 조재윤이 실제 익수자 구조 상황에 맞닥뜨린다.

20일 방송될 ‘바다경찰’ 2회에서는 위급한 상황을 알리는 경광봉이 남항파출소를 가득 울려 ‘바다경찰’ 멤버들을 긴장하게 만든다. 

앞서 방송된 1회에서 경험했던 익수자 구조 훈련에 이어 이번 2회에서는 실제로 남항파출소에 익수자 구조 요청이 들어온다.

김수로, 조재윤, 곽시양, 유라는 남항파출소 해양경찰들과 함께 “익수자 발생”을 외치며 일사분란하게 출동 준비에 나섰다. 각자 자신이 맡은 파트를 침착하게 해내며 준비를 마친 4인방은 익수자를 구출하기 위해 연안구조정을 이끌고 출발했다. 신고자를 향해 출동하는 신임 순경들의 얼굴에는 걱정이 가득했다.

조재윤은 “바다경찰 촬영 중 제일 긴장되는 순간이었다”며 실제 상황의 급박함을 전했다. 곽시양은 “잘 할 수 있을까 너무 걱정됐다. 스스로에게 ‘잘 할 수 있다’를 되뇌었다”고 밝혔다.

‘바다경찰’은 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