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극 장인’ 김명민, ‘물괴’로 흥행불패 신화 잇는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물괴’ 김명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불멸의 이순신’부터 ‘조선명탐정’ 시리즈까지 ‘사극장인’으로 불린 김명민이 국내 최초 크리쳐 액션 사극 ‘물괴’로 또 한번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장르불문 대표 연기파 배우 김명민은 자타공인 사극 장인이다. 매 작품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며 수많은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김명민의 첫 번째 인생 캐릭터는 단연 ‘불멸의 이순신'(2004)의 이순신이다. 그는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연기력으로 그 해 연기 대상을 거머쥐며 ‘믿고 보는 배우’ 반열에 등극했다.

‘육룡이 나르샤'(2015)를 통해 오랜만에 사극 드라마로 돌아온 김명민은 비범함 속에 천재성을 숨긴 조선의 설계자 정도전으로 변신하며 다시 한번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유의 무게감 있는 목소리와 탁월한 연기로 이순신과는 다른 매력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았다.

스크린에서도 김명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조선명탐정’ 시리즈에서 누구보다 명민하지만 허당끼 넘치는 명탐정 ‘김민’으로 분해 코미디 장르까지 섭렵했다.

김명민이 영화 ‘물괴’로 크리쳐 액션 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조선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영화. 김명민은 ‘물괴’를 추적하는 수색대장 윤겸을 맡았다. 허종호 감독이 “김명민을 캐스팅한 것은 굉장한 행운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캐릭터와 하나된 모습으로 모든 스태프들을 감탄케 했다.

표정부터 숨소리까지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는 그는 치열한 ‘물괴’ 수색 과정에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며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크고 작은 액션 장면을 완벽에 가깝게 소화하며 옛 내금위장 윤겸 캐릭터에 날개를 달았다. 김명민이 ‘물괴’로 사극 흥행불패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물괴’는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