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김준호, “후배들에 산채비빔밥 자주 사줘…김지민은 고기 사주고 싶더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김준호가 과거 김지민에게 사심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비스 코미디 페스티벌 특집! 웨얼 이즈 마이 배꼽?’ 편으로 꾸려져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팀이 총출동한다. 김준호와 김대희, 변기수, 김지민이 그 주인공이다.

최근 녹화에서 김대희는 김준호가 과거에 김지민을 마음에 두고 있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김대희는 ”과거의 기준을 정확히 해야 한다”며 김준호를 더욱 당황하게 했다.

김준호는 결국 ”개그맨 후배들 밥을 자주 사줬다. 산채비빔밥을 즐겨 사줬는데 지민이를 본 순간 고기를 사주고 싶더라”라고 셀프로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김지민에게 고기를 사주고 싶어 개그맨 후배들을 이용했다고 덧붙였다. 김지민은 ”개그맨 열 명 정도를 이용하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이날 김준호의 더러움에 대해서도 폭로가 이어졌다. 이들은 김준호가 한 번도 양치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대희는 “김준호 집에서 김준호의 칫솔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자 MC 박나래는 “개그맨 김준현이 김준호에게 물린 적이 있는데 물린 부분이 벌겋게 올라오더라”며 폭로에 가담했다. 

김준호는 ”그럼 양치를 보여주면서 하냐”며 발끈했다. 제작진은 김준호가 사전 인터뷰 때 요청한 입냄새 테스트기를 실제로 준비했다. 상상을 초월하는 신개념 인공지능 테스트기가 등장한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되었다고 한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2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